성삼문 (成三問 ; 1418~1456)

  조선 전기의 문신 ·학자로서 본관은 창녕(昌寧)이며 자는 근보(謹甫) ·눌옹(訥翁). 호 매죽헌(梅竹軒)이다. 그리고 시호는 충문(忠文)으로서 외가인 홍주(洪州) 노은골에서 출생할 때 하늘에서 "낳았느냐" 하고 묻는 소리가 3번 들려서 삼문(三問)이라 이름지었다는 일화가 전한다. 또 사육신(;성삼문(成三問:承旨) ·박팽년(朴彭年:刑曹參判) ·하위지(河緯地:禮曹參判) ·이개(李塏:直提學) ·유응부(兪應孚:中樞院同知事) ·유성원(柳誠源:司藝) )의 한 사람이다. 1438년(세종 20) 생원(生員)으로 식년문과(式年文科)에 급제, 1447년 문과중시(文科重試)에 장원, 집현전 학사 ·수찬 등을 역임했다. 그 후 왕명으로 신숙주(申叔舟)와 함께 《예기대문언두(禮記大文諺讀)》를 편찬하고 경연관(經筵官)이 되어 세종의 총애를 받았다. 1442년 박팽년(朴彭年) ·신숙주 ·하위지 ·이석정(李石亭) 등과 삼각산 진관사(津寬寺)에서 사가독서(賜暇讀書)를 했고, 한글의 창제를 위해 정음청(正音廳)에서 정인지(鄭麟趾) ·최항(崔恒) ·박팽년 ·신숙주 ·강희안(姜希顔) ·이개(李塏) 등과 함께 랴오둥[遼東]에 유배되어 있던 명나라의 한림학사(翰林學士) 황찬(黃瓚)에게 13번이나 내왕하면서 음운(音韻)을 질의하고 다시 명나라에 건너가 음운 연구를 겸하여 교장(敎場)의 제도를 연구, 그 정확을 기한 끝에 1446년 9월 29일 훈민정음(訓民正音)을 반포케 했다.

  1455년 세조단종을 몰아내고 왕위에 오르자 예방승지(禮房承旨)로서 아버지 승(勝) ·박팽년·박중림(朴仲林)·유응부·권자신(權自愼)·이개·유성원·윤영손(尹鈴孫)등과 같이 단종의 복위를 협의했다. 이 단종 복위운동은  그를 포함하여 집현전 출신 관료들을 중심으로 전개되었다. 세조의 집권과 즉위에 이르는 과정에서 많이 등용되고 배려를 받았던 그들이 복위운동에 나섰던 것은, 단종에 대해 충절을 지킨다는 유교적 명분이 깔려 있기도 했지만, 관료지배체제의 구현을 이상으로 삼았던 그들로서는 세조의 독주를 받아들일 수 없었기 때문이기도 했다. 특히 세조가 즉위 직후부터 육조직계제(六曹直啓制)를 실시하는 등 왕의 전제권을 강화하려는 조치를 취하자 집현전 출신 유신들은 크게 반발했기 때문이다.

  1456년(세조 2) 6월 세조가 상왕인 단종과 함께 창덕궁에서 명나라 사신을 위한 향응을 베풀기로 한 것을 기회로 삼아, 왕의 운검(雲劒 : 큰 칼을 들고 왕을 시위하는 것)을 맡은 성승과 유응부로 하여금 세조와 측근을 처치하도록 계획했다. 그러나 거사 당일 갑자기 한명회의 제의로 세자와 운검의 입장이 폐지되자 거사를 중지하고 후일을 도모하기로 했다. 그러나 모의에 가담했던 김질(金)이 성사가 안 될 것을 우려하여 이를 밀고, 이개 ·하위지 ·유응부 등과 함께 체포되어 친국(親鞫)을 받고, 군기감(軍器監) 앞에서 거열(車裂)의 극형을 받았다. 이어 아버지 승도 주모자의 한 사람으로 극형에 처해졌고, 삼빙(三聘) ·삼고(三顧) ·삼성(三省) 세 동생과, 맹첨(孟詹) ·맹년(孟年) ·맹종(孟終)과 갓난아기 등 네 아들도 모두 살해되었다. 아내와 딸은 관비(官婢)가 되었다.

  성삼문은 대역죄인으로 처형을 당했으나 그의 충절을 기리는 움직임은 사림을 중심으로 끊임없이 이어졌다. 김종직·홍섬·이이 등이 그의 충절을 논했으며, 남효온(南孝溫)은 《추강집(秋江集)》에서 그를 비롯하여 단종복위운동으로 목숨을 잃은 박팽년·하위지·이개·유성원·유응부 등 6명의 행적을 소상히 적어 후세에 남겼다. 이후 이들 사육신은 조선시대의 대표적인 충신으로 꼽혀왔으며, 그들의 신원을 위하여 많은 사람들이 노력했다.1676년(숙종 2) 홍주(洪州) 노은동(魯恩洞)에 있는 그의 옛집 녹운서원(綠雲書院), 1681년 육신묘(六臣墓)가 있는 노량진의 민절서원(愍節書院) 외에 영월의 창절서원(彰節書院), 의성의 학산 충렬사(鶴山忠烈祠), 창녕의 물계세덕사(勿溪世德祠), 연산(連山)의 충곡서원(忠谷書院) 등에 6신과 함께 제향, 1758년(영조 34)에는 이조판서가 추증되었다. 문집에 《성근보집(成謹甫集)》이 있다.

<두산대백과사전>참고

<브리태니커백과사전>참고

- 차석찬의 역사창고 홈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