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경업 (林慶業 ; 1594~1646)

  조선 중기의 명장(名將)으로서 본관은 평택(平澤)이며 자는 영백(英伯)이다. 그리고 호는 고송(孤松)이며 시호는 충민(忠愍)이다. 충주(忠州) 출생으로 철저한 친명배청파(親明排淸派) 무장(武將)이다. 판서 정(整)의 7대손으로, 아버지는 황()이다. 1618년(광해군 10) 아우 사업(嗣業)과 함께 무과에 급제, 1620년 소농보권관(小農堡權管), 1622년 중추부첨지사를 거쳐 1624년(인조 2) 정충신(鄭忠信) 휘하에서 이괄(李适)의 난을 평정하는 데 공을 세워 진무원종공신(振武原從功臣) 1등이 되었다. 그 후 우림위장(羽林衛將) ·방답진첨절제사(防踏鎭僉節制使) 등을 지내고 1627년 정묘호란 때 좌영장(左營將)으로 강화에 갔으나 화의가 성립된 후였다. 1630년 평양중군(平壤中軍)으로 검산성(劒山城)과 용골성(龍骨城)을 수축하는 한편 가도(島)에 주둔한 명나라 도독(都督) 유흥치(劉興治)의 군사를 감시, 그 준동을 막았다.

  1633년 청북방어사 겸 영변부사로 백마산성(白馬山城)과 의주성(義州城)을 수축했으며, 공유덕(孔有德) 등 명나라의 반도(叛徒)를 토벌, 명나라로부터 총병(總兵) 벼슬을 받았다. 1634년 의주부윤으로 청북방어사를 겸임할 때 포로를 석방했다는 모함을 받고 파직되었다가 1636년 무혐의로 복직되었다. 같은 해 병자호란이 일어나자 백마산성에서 청나라 군대의 진로를 차단하고 원병을 청했으나 김자점(金自點)의 방해로 결국 남한산성(南漢山城)까지 포위되었다. 그 후 1637년 청나라가 가도에 주둔한 명군을 공격하기 위하여 조선에 병력을 요청하자 수군장(水軍將)으로 출전했으나, 병자호란 때의 치욕을 씻을 기회를 노리던 그는 명의 심세괴(沈世魁)에게 연락하여 몰래 명군을 도와 피해를 줄이게 했다.

  1640년 안주목사(安州牧使) 때 청나라의 요청에 따라 주사상장(舟師上將)으로 명나라를 공격하기 위해 출병, 이때도 마찬가지로 승려 독보(獨步)를 보내 명군과 연락을 취하면서 한 번도 싸우지 않았다. 1641년 서울로 돌아왔으나, 그의 행적에 의심을 품고 있던 청의 압력으로 벼슬에서 쫓겨났다가 곧 행동지중추부사(行同知中樞府事)로 복귀했다. 그러나 1642년 명장(明將) 홍승주(洪承疇)가 청나라에 투항함으로써 명과의 관계가 발각됨에 따라 체포되었다. 청나라로 압송되던 도중에 황해도 금천군 금교역(金郊驛)에서 탈출, 회암사(檜巖寺)에 들어가 스님이 되었다가 1643년 명나라에 망명했다. 그뒤 명나라 장군 마등고(馬騰高)와 함께 석성(石城)에서 청나라 공격에 나섰으나 마등고가 곧 항복하여 뜻을 이루지 못하고 탈출을 기도하다가 그의 부하였던 한사립(韓士立)의 밀고로 잡혀 1645년 베이징으로 압송되었다. 이 때 국내에서 좌의정 심기원(沈器遠)의 모반에 연루설이 나돌아 1646년 인조의 요청으로 청나라에서 송환되어 친국(親鞫)을 받다가 김자점의 밀명을 받은 형리(刑吏)에게 장살(杖殺)되었다. 1697년(숙종 23) 복관(復官), 충주 충렬사(忠烈祠) 등에 배향되었다.

<두산대백과사전>참고

<브리태니커백과사전>참고

- 차석찬의 역사창고 홈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