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비어천가 (龍飛御天歌)

  조선 세종 때 지은 악장(樂章)의 하나로서 목판본(木板本)이며 10권 5책으로 구성되어 있다. 1445년(세종 27) 4월에 편찬되어 1447년(세종 29) 5월에 간행된 조선왕조의 창업을 송영(頌詠)한 노래이다. 모두 125장에 달하는 서사시로서, 한글로 엮어진 책으로는 한국 최초의 것이 된다. 왕명에 따라 당시 새로이 제정된 훈민정음(訓民正音)을 처음으로 사용하여 정인지(鄭麟趾) ·안지(安止) ·권제(權方) 등이 짓고, 성삼문(成三問) ·박팽년(朴彭年) ·이개(李塏) 등이 주석(註釋)하였으며, 정인지가 서문(序文)을 쓰고 최항(崔恒)이 발문(跋文)을 썼다. 내용은 조선 건국의 유래가 유구함과 조상(祖上)들의 성덕을 찬송하고, 태조(太祖)의 창업이 천명에 따른 것임을 밝힌 다음 후세의 왕들에게 경계하여 자손의 보수(保守)와 영창(永昌)을 비는 뜻으로 이루어져 있다.

  〈용비어천가〉에서 건국의 시조들을 찬양한 것은 삼국시대나 고려시대에도 있었던 전통의 재현이다. 민간 전승까지 받아들여 신화적인 배경을 갖추어, 필연적인 징후에 따라 영웅적인 투쟁을 거쳐 위대한 과업을 성취했다고 하는 오랜 전통을 이었다. 유학에 입각한 합리적인 통치 방식이 강조되었던 조선 초기에도 문학적인 설득력을 가지고 민심을 장악하는 것은 계속 필요한 일이었다. 따라서 훈민정음을 표기 수단으로 하여 설화가 잡다하게 변모하는 것을 막고 정제된 서사시를 지었다. 〈용비어천가〉를 노래로 부를 때의 곡명은 〈여민락 與民樂〉이라고 했다. 감화가 백성에게까지 미쳐 함께 즐기게 될 것을 기약하는 의미이다.

  여기서〈용비어천가〉라는 노래 이름은 해동(海東) 육룡(六龍)이 하늘로 올라갔다는 뜻으로서, 〈주역 周易〉의 건괘(乾卦) 설명에 나타난 상징을 바탕으로 뜻을 마음껏 펼쳐 임금의 자리에 올랐다는 것을 의미한다.

   매장(每章) 2행에 매행(每行) 4구로 되어 있으나, 1장이 3구이고 125장이 9구로 된 것만은 예외이다. 3장에서 109장까지는 대개 첫 절에 중국 ·역대 제왕의 위적(偉蹟)을 칭송하였고, 다음 절에 목조(穆祖) ·익조(翼祖) ·도조(度祖) ·환조(桓祖) ·태조(太祖) ·태종(太宗) 등 6대 임금의 사적(事蹟)을 읊고 있다. 110장에서 124장까지는 물망장(勿忘章)이라 하여 “닛디 마ㆄ쇼셔”로 끝마친다.

    이 《용비어천가》의 형식은 《월인천강지곡(月印天江之曲)》과 함께 쌍벽을 이루는 것으로, 원문 다음에 한역시(漢譯詩)와 언해(諺解)를 달았다. 또 이 노래의 1 ·2 ·3 ·4 ·125장 등 5장에는 곡을 지어서 《치화평(致和平)》 《취풍형(醉豊亨)》 《봉래의(鳳來儀)》 《여민락(與民樂)》 등의 악보를 만들고 조정의 연례악(宴體樂)으로 사용하였다. 《세종실록(世宗實錄)》 권14 <악보(樂譜)>에 한글 가사 전문과 그 악보가 실려 전한다. 이 작품은 전통적인 시의 형식을 무시하고 충분한 표현과 운율을 얻지 못하여 시가(詩歌)로서의 완벽에는 미흡한 점이 없지 않으나, 한글로 기록된 최고(最古)의 문헌으로서 15세기의 언어와 문학 연구에 중요한 사료(史料)가 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주석(註釋) 중의 여진(女眞) ·왜(倭) 등에 관한 기록은 역사 연구에도 귀중한 자료를 제공하고 있다.

  〈용비어천가〉는 순차적 진행의 원리와 주기적 순환의 원리에 따라 서사(序詞)·본사(本詞)·결사(結詞)가 구성되는 정연한 논리적 구조를 이루고 있다. 서사(제1~16장)에서는 조선 왕조 창업의 당위성을 포괄적으로 제시했고, 본사(제17~109장)에서는 조선 왕조 창업의 당위성을 구체적 이야기로써 실증했으며, 결사(제110~125장)에서는 이룩된 왕업의 영원한 지속을 기리기 위해 후대왕에게 규계(規戒) 사항을 열거했다. 〈용비어천가〉의 서사는 역성혁명(易姓革命) 또는 새 왕조 창업의 당위성을 제시하기 위한 3단 구조의 논리적 짜임을 보인다. 제1, 2장은 전체의 프롤로그에 해당하고, 제3~8장은 토대 마련의 필연성을, 제9~16장은 건국의 필연성을 표현했다. 이를 통해 작품의 창작 의도와 목적, 주제를 직접적으로 밝혔다. 제110장~125장에 이르는 결사에서는 후대 왕에의 규계를 통해 왕업의 영원함을 기리기 위한 4단 구조의 논리적 짜임을 보이고 있다. 제110~114장은 4조와 태조가 겪은 왕조 창업의 고난을 통해, 제115~119장은 태조·태종이 보인 군왕으로서의 덕성을 통해, 제120~124장은 태조·태종이 힘쓴 경국제세(經國濟世)의 모범을 통해, 그리고 에필로그에 해당하는 마지막 제125장은 왕업의 영속을 염원하는 소망을 통해 후대왕들을 규계하고 있다. 서사와 결사의 짜임은 서사 내용의 전개에 따른 서사적 짜임이 아니라 주제 중심의 논리적 짜임을 특색으로 보여준다. 유도와 마무리의 기능을 갖는 비서사적 부분에 해당한다. 〈용비어천가〉의 서사적 통일성 문제는 본사에서 나타난다. 본사는 작품의 삽화 배열이 일정한 원칙에 따라 전개되는 정연한 서사적 짜임으로 이루어져 있다. 주인공 태조의 영웅적 일생은 순차적 진행의 원리와 '역사+일화'식 구조화 방법에 따라, ① 고귀한 혈통(제17~26장), ② 비범한 성장(제27~32장), ③ 탁월한 능력(제33~66장), ④ 투쟁에서의 승리(제67~89장), 태종의 영웅상(제90~109장)으로 전개되는 4단 구조를 이루고 있다. 이러한 서사적 짜임은 영웅 이야기가 가지는 일반적 서사 단계를 거의 벗어남이 없는 전형성을 반영하고 있으며, 동시에 〈용비어천가〉가 서사적 맥락을 가지고 있음을 확신하게 해주는 실증적 근거라 하겠다.

  1612년(광해군 4), 1659년(효종 10), 1765년(영조 41)에 각각 나온 중간본(重刊本)이 있으나, 초간본은 그 전질(全帙)이 전해지지 않는다. 현재의 영인본(影印本)은 광해군 연간의 재간본(再刊本)을 대본으로 하여 1938년 경성(京城)제국대학에서 찍어낸 것이며, 1948년에 김성칠(金聖七)이 이를 다시 발췌 ·영인하였고, 1956년 허웅(許雄)의 주해본(註解本) 및 1968년 김형규(金亨奎)의 《고가요주해(古歌謠註解)》 등도 있다.

<두산대백과사전>참고

<브리태니커백과사전>참고

- 차석찬의 역사창고 홈으로 -